반응형

도둑 등장

─ 도둑맞아 장물을 교섭하는 스바루

그러나 율리우스가 이상하게 묘하게 꿍해있는데 ······

 

거대한 몸집인 노인 : 흠 ······ 온 모양이군, 잠깐 기다려봐

─ 「큰 쥐에」

 

??? : 「독」

 

거대한 몸집인 노인 : 「모비딕에」

 

??? : 「낚싯바늘」

 

거대한 몸집인 노인 : 「그대가 귀하게 여기는 드래곤 님은」

 

??? : 「빌어먹을 놈」

 

금발의 작은 소녀 : 기다리게 해서 미안해

······ 근데 이 형씨들은 뭐야

 

거대한 몸집인 노인 : 이녀석들은 찾는 물건이 있다더군

그게 네가 가져온 물건이 아닐까 하던 참이다

 

펠트 : 내가 가져온 물건 ······ ? 뭐하는 사람이야?

 

펠트 : 특히나 저쪽은 내가 싫어하는 냄새 펑펑 뿜는데?

 

진정해 (용기 20) 나의 깨끗함? (지식 -2 / 즉흥 20)
아니 일단 진정해봐
그렇게 잡아먹으려는건 아니니까
그래도 예쁘곱상하다고 생각하는데
그렇게나 내가 깨끗해?
펠트 : 형씨한테 말한거 아니야!
내가 말한건 저 안쪽, 반짝한 면상 말이야
펠트 : 그런 말이 아니라
네녀석 뒤에 있는 놈한테 하는 소리인데

 

율리우스 : 나 말인가?

사정을 알기 전까지는 최대한 말을 하지 않을 생각이었는데

 

펠트 : 고상한 씀씀이 고맙네 

보이는대로 이 근처 사람이 아니구만

여긴 너같은 사람이 오는데가 아니야

 

율리우스 : 말로는 그렇지만

너희들은 여기서 장물을 사고팔고 있지

그냥 보고 넘길수는 없어

 

율리우스에게 말한다 (지식 10 / 매력 10) 펠트에게 말한다 (즉흥 20)
기다려봐 기다려, 율리
우리들은 여기에 거래를 하러 왔으니까
이쯤에서 물러서자, 응?
기다려봐 기다려봐
동행인이 마음에 들지 않는 모양이지만
아무튼 이야기를 들어보지 않을래?
나쁜 이야기는 아닐테니까, 부탁할게!
율리우스 : ······ 그러도록 하지
나는 어디까지나 너와 따라온 입장이지
여기서는 네게 맡겨두지
펠트 : 난 할 말 없는데
저녀석 쪽이 더 많아보이는데
일단 말해봐

 

스바루 : 좋아, 그럼, 단도직입적으로 말할게

네가 가지고 있는 휘장을 나한테 팔아줬으면 해

 

펠트 : 휘장?

그걸 내가 방금 쌔벼오긴 했는데 어떻게 아는거야?

 

스바루 : 정보는 아무래도 상관없잖아

중요한건 얼마에 살건지, 그렇지?

 

펠트 : ······ 뭐, 그렇지

그래서 자신만만한 형씨는 얼마나 내실거고?

겉보기에는 부자같지 않아보이는데

 

스바루 : 보는 눈이 있구만

난 흥망성쇠 빈털털이!

그러니 여기서는 물물교환을 신청한다!

 

펠트 : 물물교환? 나는 돈 아니면 안받을거야

 

스바루 : 일단 진정하고 이걸 봐

 

스바루 : 여기 등장한것은

만물의 시간을 동결시키는 마기 『휴대폰』이다!

 

펠트 : 뭐야 그게 ······ ?

 

롬 영감 : 만물의 시간 ······

또 묘상한 소리를 꺼내기 시작했군

 

스바루 : 받아라! 초당 9장 연속촬영!

 

롬 영감 : 오, 오오오!?

 

펠트 : 으아아악! 무슨 소리야, 눈부셔!

 

스바루 : 미안해 미안해, 놀래켜버렸네

다치진 않았을테니까 진정하고 쉼호흡도 하고

가볍게 뜀박질하고 이걸 봐줘

 

롬 영감 : 이건 ······ 나와 펠트의 얼굴인가

무슨 마술인건가?

 

스바루 : 이 도구는 너희들의 시간을 잘라내서

안에다 가둬버린다고 말했잖아?

 

율리우스 : ······ 설마하니 이게 『미티어』 인가?

 

스바루 : 『미티어』?

아아, 그래 『미티어』 다, 가격 좀 나가지 않겠어?

 

율리우스 : 평범하게 나올 물건은 아니네

가격은 ······ 그 어느 진귀품이라도

간단히 찾아질 정도가 아니야

 

펠트 : 고급스러운 설명 감사요!

그래서, 롬 영감 『미티어』 는 ······

 

롬 영감 : 마법사가 아닌 ─

게이트를 열 수 없는 자라도

마법을 쓸 수 있게 해주는 물건이다

 

율리우스 : 금전적 가치는

네가 가져온 휘장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지

교환하기에 최적의 조건이라고 말할 수 있어

 

스바루 : 그런고로 교섭은 성립한거지?

그 휘장과 물물교환하자고!

 

펠트 : 아니, 안돼

 

스바루 : 어, 어째서 ─ !?

 

펠트 : 대체 형씨들은 뭐하는 놈이야

묘상한 둘이서 정체도 모르는데다

『미티어』 ······ 아무리봐도 수상하다고

 

율리우스 : 훗

너는 어지간히도 내가 마음에 안드나보군

 

펠트 : 속아넘겼다고 생각했겠지

네녀석은 기사지? 빈민가에서 환영받을리가 없잖아

 

스바루 : 머, 먹구름 껴버렸다 ······

 

 

그늘에서의 일격

─ 율리우스가 뿜는 "냄새" 를 감지하고도 완고한 펠트

어떻게든 교섭을 진행하려는 스바루지만 ······

 

롬 영감 : 뭐, 그런거겠지

수상한 애송이들이라 보고 있었지만 ······

 

펠트 : 이 근처에서는 볼 수 없는 얼굴에, 구린 변장

덤으로 허리춤에 찬 검은 꽤나 비싸보이네

 

펠트 : 그런거 들고서 빈민가에 돌아다니는 놈은

도둑맞아본 적도 없겠지, 뻔한 결론이라고

 

펠트 : 기사님은 무슨 변명을 하실까나

 

율리우스 : 속일 수 있을거라 생각하지 않았어

······ 그래, 나는 왕도의 기사지

 

율리우스 : 하지만, 그 사실이

이 교섭에 악영향을 줄거라고는 생각되지 않네

 

율리우스 : 거래적인 관점에서 보면

너희들은 손해볼게 없는 값이지, 거절할 이유가 없어

 

펠트 : 이유라면 있지

네놈이 마음에 안들다는거

 

율리우스 : ······ 모르겠군

어째서 그렇게 기사에게 적대적이지?

 

펠트 : 하! 웃기지마!

뭐든지 생각한대로 흘러갈거라고 방심했다면

그 코를 납짝하게 만들어주겠어!

 

펠트 : 냉큼 돌아가

너희는 안부를거고 이 휘장은 다른 사람한테 팔 예정이야

 

율리우스 : 내가 기사인걸 알면서도

장물을 팔거라고 계속 말하는건가

그렇다면 나도 더 이상은 ─ 

 

스바루 : 기다려 기다려 기다려! 둘 다 진정해!

어쩌다 일촉즉발 분위기가 된거야!

여기서는 이야기로 풀어나갈 차례잖아!

 

펠트 : 형씨는 동행인이 나빴어

가, 내 이야기는 끝이야

 

율리우스 : 이쪽이 하던 이야기는 아직이다

네가 교섭에 응하지 않는다면

태도를 다시 잡을 필요가 있겠군

 

스바루 : 됐고! 둘 다 들어봐!

 

기사 혐오에 납득 (즉흥 20) 기사 혐오에 반대 (지식 10 / 매력 10)
펠트가 기사를 혐오하는건 이해해
내가 생각이 짧았어, 사과할게!
펠트가 기사를 싫어하는건
율리랑은 다른 문제잖아
그건 따로 생각하자고
율리우스 : ······ 확실히
지금 루그니카 왕도의 모든 백성을 위해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할 수 없지
그건 빈민가만 봐도 부정할 수 없는 일이야
율리우스 : 그가 말하는대로
네가 기사를 증오한다고 해서
내가 미운것도 어쩔 수 없는 일이지
율리우스 : 하지만, 나나 기사단의 모두도
지금 이 상황이 좋다고 생각하지 않아
그것만큼은 믿어줬으면 해
율리우스 : 하지만
여기 있는 율리라는 동행인은 너와 적이 되고싶지 않아
그것만큼은 알아줬으면 해

 

펠트 : 말로만이면 뭐든 가능하지

아무튼 듣다가 지쳤어, 교섭은 없으니 냉큼 나가!

 

펠트 : 휘장은 의뢰인에게 넘기겠어

곧 여기에 올 예정이었고

 

스바루 : 기다려봐! 아직 이야기는 ······

 

율리우스 : ─ !!

 

율리우스 : ······ 물러서!

 

스바루 : 으아악!?

 

검은 옷의 여성 : ─ 어머, 흘려버렸네

역시 왕도 기사는 남들보다 질이 다른걸까

 

스바루 : 윽! 이, 목소리는 ······ !

 

율리우스 : 스바루는 내 뒤로!

노인, 이 건물에 다른 출구는?

 

롬 영감 : 그런게 있을것 같냐!

 

펠트 : 이봐! 갑자기 뭐하는거야?!

아무리 그래도 습격할 필요까진 없잖아!

 

검은 옷의 여성 : 이런 외부인이 있으면

침착하게 거래할 수 없잖아?

 

검은 옷의 여성 : 휘장은 작은 고요를 되찾고

천천히 회수해갈거야

 

스바루 : 율리, 저녀석이야 ······ ! 내가 말한 위험한 녀석!

 

율리우스 : 말하지 않아도 이미 알고 있어

여기는 내가 맡아두지

너희들은 여기서 탈출해

 

펠트 : 너희들?

난 네녀석한테 신세따위 지지 않겠어!

 

율리우스 : 그건 고맙네

지켜줄 사람이 하나 줄어드니까

 

펠트 : 뭐라고!?

 

검은 옷의 여성 : 사이좋고 감동적이네

그럼, 나를 즐겁게 해줘!

 

 

장물장에서의 공방

─ 도살자의 칼과 율리우스의 검이 교차하고

일진일퇴 공방이 계속된다

승부는 호각, 그렇게 생각하는 스바루지만 ······

 

검은 옷의 여성 : 후후 ······ !

 

스바루 : 저건 ······ 쿠크리 나이프?! 율리우스! 피해!

 

율리우스 : ─ !?

 

율리우스 : 공교롭게도 그 검으로 질 수 는 없어

 

검은 옷의 여성 : 어머, 그래?

 

스바루 : 무, 무슨 움직임이야 ······

저 여자도, 율리우스도 ······ !

 

롬 영감 : 도망치라고 했지만

이 상황에서 섣불리 움직이는게 더 위험하지

 

펠트 : 저 둘 옆을 지나가는건 현실적이지 않으니까

 

스바루 : 제, 젠장, 안돼, 못 움직이겠어 ······ !

 

율리우스 : 끝이 안나는군 ······ ! 멋진 실력이야

그래서 더 슬프군. 어째서 이런짓을!

 

검은 옷의 여성 : 알고 있냐니? 이상한걸 묻네

하고싶으니까 하는게 그렇게 신기해?

 

율리우스 : 신기하지는 않아. 그저 안타까울 뿐

 

검은 옷의 여성 : 꽤나 드넓은 이상을 품네

네 창자는 선명하고 예쁜 빛일거 같아

 

율리우스 : 내 배를 갈라버리겠다는거냐

『창자 사냥꾼』 엘자!

 

엘자 : 아아, 알고 있었구나

그런데도 숨기고 ······ 나쁜 아이야

 

율리우스 : 그러니 더욱 봐주는것은 불필요!

간다! 하아앗!!

 

엘자 : 멋져 ······ 정말 멋져!

 

스바루 : 이게 실전 ······ ? 젠장, 발이 떨려서 ······ !

 

율리우스 : 우오오오!

 

엘자 : 크읏 ······ !?

 

율리우스 : 지금이다, 가라!

 

펠트 : 젠장! 고맙다는 말따위 안할거야!

 

롬 영감 : 미안하지만 뒤는 맡겨둔다!

 

스바루 : 나, 나도 ─ 크앗!?

 

율리우스 : 스바루!?

 

엘자 : 아니 안돼

그렇게 기세좋게 도망치게 두지 않겠어

 

스바루 : 두 자루!?

 

율리우스 : ─ 아니, 문제 없다

이쪽 준비도 갖춰졌으니

 

율리우스 : 무지개빛 반짝임에 흩날려라!

 

율리우스 : 알 크라우젤리아!!

 

엘자 : 크으읏!?

 

스바루 : 굉 ······ 장, 하네 ······ 너 엄청 강하잖아 

 

율리우스 : 이래뵈도 기사단원이라 말이지

『최우의 기사』 라고 불러주게

 

율리우스 : 아무튼 무사해서 다행이다

설마 상대가 그 『창자 사냥꾼』 일거라 생각하지 못했다만 ······

 

스바루 : 아, 아아, 아니, 그랬지!

아무튼 그녀석은 쓰러뜨렸어

도망친 두 사람을 다시 불러와야 ······

 

율리우스 ─ !? 기다려 스바루!

 

스바루 : ······ 어?

 

스바루 : ─ 윽!?

 

율리우스 : 스바루!?

 

엘자 : 유감이네

앞으로 한 발이면 대단원이라 생각했지?

 

스바루 : 어, 어째서 ······ ?

 

엘자 : 후후, 놀랐어?

이 외투는 한 번 마법을 막아주는 능력이 있어

입고오는게 정답이었네

 

엘자 : 그리고 너는 여기서 끝

 

스바루 : 으아악!?

 

율리우스 : 스바루 ─ !

큭, 지금 당장 회복마법을 ······ 큭!

 

엘자 : 어머, 안돼. 네 상대는 나잖아?

여기서 끝나는건 슬퍼

 

스바루 : (위험해 위험해위험해위험해 ······ !

피가, 멈추지 않아 ······ 아픔도 ······

아파 아파 아파아파아파 ······ !)

 

율리우스 : 엘자, 비켜라! 그렇지 않으면 ······ !

 

엘자 : 그렇지 않으면 어쩔건데?

천천히 천천히 생명의 불이 사라져가고 ······

 

스바루 : (아파아파아파 죽나? 죽는건가?

언제 죽지? 죽는게 뭐지?

죽으면 어떻게 되지? 죽는다니 ······ )

 

율리우스 : 스바루! 정신을 잃으면 안돼!

넌 여기서 죽으면 안돼!

휘장을 원래 주인에게 ······ 

 

스바루 : (죽는거, 휘장은, 원래 주인 ······ )

 

엘자 : 파앗 날아가서 끝

 

율리우스 : 스바루 ─ !!

 

스바루 : ( ─ 아, 죽었다)

 

─ 과일가게 앞 / 낮

 

과일가게 점주 : 얼빠진 얼굴이나 하고, 무슨 일이야

 

스바루 : ─ 

 

과일가게 점주 : 어이, 형씨? 괜찮아?

 

스바루 : 이젠 뭐가 뭔지 ······ 

 

과일가게 점주가 스바루를 걱정하다가

얼굴에 물을 끼얹고 묻는다

 

스바루 : 으갹 ······ !

 

과일가게 점주 : 괜찮냐고

돈은 필요 없어, 일단 물이랑 링가 받아

 

스바루 : 아, 아아, 고마워 ······

 

스바루 : 기 ─

 

스바루 : 잠, 기다려 ······ 기다려줘 ······ 부탁할게, 기다려 ······

 

은발의 소녀 : ······

 

스바루 : 기다려줘, 사테라 ─ !

 

은발의 소녀 : ······

 

스바루 : 무리하지 말아줘

없어졌던것도 말하던것도 듣지 않았던것도

전부 내가 나빴어

 

스바루 : 그래도 난 필사적이었어

그 후로 장물장에 갔는데도 못만나서 ······

 

스바루 : 스스로에 대한건 내팽겨쳐서 미안해

······ 그래도 무사해서 다행이다, 사테라

 

은발의 소녀 : 너 ······ 무슨 짓이야?

 

스바루 : ······ 어?

 

은발의 소녀 : 누구인지 모르겠지만

사람을 『질투의 마녀』 의 이름으로 부르다니 무슨 꿍꿍이야!?

 

스바루 :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