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유인력

─ 지금까지 있었던 경험으로

과자 냄새로 그녀가 달려들 가능성이 있다고 느낀 스바루는

봉투를 뜯는데 ······

 

─ 왕도의 분수 앞 / 낮

 

미미 : 킁킁 킁킁

오빠야 그거 뭐야 ─ ? 엄청 좋은 냄새가 나 ─

 

납득한다 (지식 5) 확신한다 (매력 5)
······ 역시 이렇게 되는건가 예상은 했지만 역시 그런가
스바루 : 너, 어디서든 이 냄새로 나타나네 스바루 : 이 콘포타 냄새를 맡고 왔구나

 

스바루 : 계획대로, 라기엔 좀 그런데

나타나준건 정말 고마워

 

미미 : 이짜나 이짜나

미미, 그거 가지고싶어! 안돼?

 

흔쾌히 (즉흥 5) 기세좋게 (지식 5)
그래, 좋아, 마음껏 먹어 알겠어. 주는 대신에 내 이야기좀 들어줘
미미 : 으햐아! 오빠야 좋은사람 ─ !
미미, 엄청 감동!
미미 : 신난다! 오빠는 인심이 좋구나 ─ !

 

스바루 : 그래서, 미미가 나타났다는건

당연히 그 보호자도 ······

 

리카드 : 이봐, 형씨!

우리 미미한테 무슨 볼일이야?

 

스바루 : 좋아! 제대로 나타났군! 기다렸어!

 

리카드 : 어? 기다렸다고? 뭔 소리인지 원

 

미미 : 아, 단장 ─ ! 이 오빠 좋은사람!

엄청 맛있는거 줬어!

 

리카드 : 뭐냐, 먹을거라도 받아먹고 있었냐

팔자도 좋구만

이거야 원, 뭔가 보답이라도 해야겠는데

 

진심으로 부탁한다 (매력 10)  강하게 부탁한다 (지식 5 / 즉흥 5)
그렇다면 부탁하고 싶은 일이 있는데 그렇다면 부탁할게!
나에게 힘을 빌려줬으면 좋겠어!!
리카드 : 부탁하고 싶은 일?
잘 모르겠지만 필사적이네
리카드 : 갑자기 뭐야?
힘차게 말하던데 우리 힘이 필요해?

 

리카드 : 일단 이야기는 듣겠지만

협력할지 말지는 나중 이야기야

 

스바루 : 그래, 시간이 없으니 짧게 말할게

실은 ─

 

리카드 : 즉, 형씨는 물건을 찾던 도중이고

그 장소로 갈 예정이니까

우리들이 같이 따라가줬으면 좋겠다

 

스바루 : 그래, 그런 이야기야

 

리카드 : 그렇군 ······

우린 일단 용병이기도 하니까

원래는 돈을 받고 움직이는데 ······

 

스바루 : ───

 

리카드 : 뭐, 미미가 신세도 졌고

아씨한테 아무 말도 안했으니까 특별히 받아줄게

 

스바루 : ─ ! 정말이야! 고마워!

 

미미 : 오 ─ 값어치 가격!

 

리카드 : 다음에 고용될땐 이러지 않을거니까

잘 기억해두라고!

 

스바루 : 물론이지. 덕분에 살았어

 

리카드 : 그래서 찾는 물건 말인데

어디서부터 돌면 되지?

 

스바루 : 그거 말인데 ······

장물장에서 사람부터 먼저 찾고싶어

 

미미 : 장물장?

 

스바루 : 거기에 사는 사람에게 용건이 있어

······ 가능하면 장물장에 위험한 녀석에 도착하고

교섭을 하기 전에 휘장을 사오고싶어

 

스바루 : 좀 수수한 접근법이지만

수수하게 힘내보자고!

 

미미 : 오 ─ ! 힘낸다아 ─ !

 

리카드 : 아무래도 상관없지만

저녁까지는 정리하고 싶은데!

 

 

미미와 펠트

─ 미미와 리카드와 함께 빈민가로 향하는 스바루

이야기를 들으며 다니는 도중에 펠트의 거처에 도착한다

 

─ 펠트의 거처 / 저녁

 

스바루 : 여기가 펠트가 사는곳인가 ······

 

미미 : 오 ─ 너덜너덜! 뭔가 그리운 느낌

 

리카드 : 이런 이런, 드디어 찾았나

이렇게 보여도 실제로는 뼈가 부러질 정도라고 형씨

 

스바루 : 미안해. 하지만 덕분에 살았어

정보 탐색도 나 혼자라면

이렇게 원활하게 진행되지도 않았을거야

 

미미 : 얏호오! 침대 딱딱해 ─ !

 

리카드 : 이봐! 미미! 멋대로 남의 집에 올라타지 마!

집주인이 돌아오면 어쩔거냐!

 

펠트 : ─ 그 집주인이 돌아왔는데

너희들 내 집엔 무슨 용건이야

 

펠트 : 저래보여도 내 집이고

훔칠 물건따위 아무것도 없으니 냉큼 사라져!

 

스바루 : 펠트! 돌아왔나!

 

펠트 : 뭐? 왜 내 이름을 ······

커다란 수인이랑 꼬맹이 수인 둘을 끌고서

수상한 형씨가 나한테 무슨 용건인데

 

스바루 : 수상하지 않아! 라고 말해도

쉽게 납득하지 않을 상황인가 ······ ?

 

리카드 : 처음부터 이런 느낌이면

착착 진행하기도 힘들어

일단 한 방 해둘까?

 

펠트 : 뭐야? 말 잘하네. 나도 바라던 바야

내 머리를 쉽게 쓰다듬을 수 있을거라 생각하지마!

 

스바루 : 기다려 기다려 기다려!

평화적이게 대화로 해결하자고!

어쩌다 싸움판이 된거야!

 

펠트 : 이런 뒤숭숭한 놈들을 끌고와놓곤

평화적? 웃기지마시고!

 

리카드 : 이봐 형씨, 그럼 어쩌려고?

우린 어떻게 해도 상관없는데 ······

 

미미 : 자아, 거기까지 ─ !

 

스바루 : 엥, 미미?

 

미미 : 둘 다 싸움은 시끄러우니까 안돼!

싸우는건 배가 고픈게 나쁜거야!

 

미미 : 그러니까 ······ 이거 얍!

 

펠트 : 짜증!? 가, 갑자기 무슨짓이야!?

사람 입에 갑자기 집어넣고 ······

 

스바루 : 아! 그거, 내 콘포타잖아!

어느틈에 가져간거야!?

 

미미 : 맛있는거 먹고 짱 기분좋게 되면

사람에게 상냥하게 될까나?

 

미미 : 그런 느낌인가 들었어!

 

스바루 : 아니 그런 넋살좋은 말이 ······

 

펠트 : 우물, 우물우물 ······ 음?

우물우물 ······ 음, 으음 ······

 

스바루 : 거짓말이지!?

 

미미 : 거짓말 아니야! 혼코타 짱 맛있으니까!

 

스바루 : 맛을 의심한게 아니라!

그것보다, 아니 뭐야!?

 

리카드 : 형씨가 혼란하는것도 이해 못하는건 아닌데

이걸로 진정되면 이야기가 진행되겠지

미미, 잘했어

 

미미 : 에헤헤 ─, 미미, 되는 아이!

 

펠트 : 켁, 꼬맹이가 말은 잘하네

하지만 속이 쓰린건 여전하거든

 

펠트 : 그래서, 평화롭게 대화로 해결하자고?

나한테 할 말이 뭐야

 

스바루 : 아, 결과 올 라잇

실은 네게 부탁하고 싶은게 있어

 

펠트 : 부탁? 형씨들도 나한테 도둑 의뢰야?

 

스바루 : 그건 아니지만

그거랑 무관계하진 않아

 

펠트 : ─ ? 대화가 안보이는데

더 자세히 말해봐

 

거래하고싶다 (용기 15) 사고싶다 (매력 15)
네가 훔친것과 거래하고싶어 네가 훔친 물건을 이쪽에서 사고싶어
펠트 : 거래? 왜 그런 말이 튀어나오는데 펠트 : 산다고? 뭔가 구린내가 ······
애초에 내가 훔친걸 어떻게 아는데

 

스바루 : 의심하는 이유도 납득은 되지만

손해는 없을테니 아무튼 이야기를 들어줘

 

스바루 : 내가 원하는건 네가 가진 휘장

그걸 아무튼 팔아줬으면 좋겠어

 

리카드 : 휘장 ······ ?

뭔가 기묘한 물건이구만

 

스바루 : ─ ? 리카드, 뭔가 아는게 있어?

 

리카드 : 아니, 이쪽만 아는 이야기야

뭐, 우리가 아는거랑 관련 없을테니

신경쓰지 말아줘

 

펠트 : ······ 뭐, 자세한건 안들을거야

내게 있어서 중요한건

이걸 누가 비싸게 살건지가 더 중요해

 

펠트 : 그래서 이런 휘장에 형씨는 얼마나 낼거야?

 

임팩트있게 (즉흥 15) 값어치로 (매력 15)
내가 내는건 돈이 아니야
듣고 놀라랴, 보고 떠들어라
이것이 세간에서 유행하는 『미티어』다!
나의 비장의 수단은 이거다!
무려 성금화 20개를 넘는 값어치를 가진 물건이지!
펠트 : 『미티어』?
처음 듣는데 그렇게나 대단해?
펠트 : 성금화 20개 이상? 이게?
그 말만으로는 믿기 힘든데

 

리카드 : 뭐야, 대단한걸 꺼내들었네

이게 그렇게 값이 나가?

 

펠트 : 미안하지만 나 혼자서는 판단 못해

그러니 아는 녀석에게 보여주는게 옳겠지

 

펠트 : 빈민가 구석에 있는 장물장

거기에 있는 롬 영감이라는 성질나쁜 영감한테

감정해달라고 하는게 공평하겠네

 

스바루 : 윽 ······ ! 결국 그렇게 되나 ······

 

리카드 : 뭐야 형씨

안내키는 얼굴인데, 괜찮아?

 

스바루 : 괜찮다고 하기엔 미묘하고 ······

가능하면 여기서 끝내고 다음으로 넘어가고 싶었지만

 

펠트 : 뭐야, 장물장에 가면 곤란한 이유라도 있어?

그걸 감정받으면 곤란하다던가

 

스바루 : 그런게 아니라! 아, 젠장! 알겠어!

 

스바루 : 그럼, 착착 가서! 착착 끝내자!

 

미미 : 오빠야, 왜 그렇게 서둘러?

 

펠트 : 나참, 뭐가 그렇게 초조해?

 

스바루 : 이쪽 사정에도! 이것저것 있어!

 

펠트 : 그러냐, 아차차, 잠깐 기다려

장물장에 가기 전에 용건이 있어

그것만 하게 해줘

 

펠트 : 금방 돌아올테니 기다려

 

펠트 : 이봐, 야! ······

저녀석 이대로 도망치는건 아니겠지?

 

리카드 : 도망치면 모처럼 굴러온 돈덩어리가 날아가는데

그런 아까운 짓을 하겠냐

 

리카드 : 그것보다도 형씨

지나가던 금수저였구만

그저 일처리가 서툰것 뿐이었어

 

스바루 : 봐주라 ······

더이상 뜯어내도 아무것도 안나와

 

스바루 : 콘포타도 미미랑 펠트 주고 텅 비었는걸

 

미미 : 정말 맛있었습니다! 감사!

 

─ 빈민가 / 저녁

 

스바루 : 돌아와줘서 일단 안심되네

 

펠트 : 뭐야 형씨

내가 도망칠거라 생각했어?

 

스바루 : 당연히 신경쓰이지

그래서, 무슨 용건이었던거야

 

펠트 : 작은 소일거리

형씨에게 있어서는 남의 일이고

 

펠트 : 바쁘잖아? 얼른 가자고

 

스바루 : 네가 그러기냐 ······

 

리카드 : 그나저나 생긴것도 그렇고

『미티어』 도 그렇고

형씨는 유독 별난 사람이구만

 

리카드 : 아까도 그 폰코타랬나?

미미가 그렇게 좋아하는것도 처음 보는데

 

미미 : 폰코타! 미미, 짱 맘에 들었어!

아씨한테 잔뜩 사달라해야지 ─

 

펠트 : 아 ─ 확실히 맛있었지. 더 없어?

 

스바루 : 유감이지만 재판매될 전망은 없다고 말해두지

 

펠트 : 쳇, 그런가

 

미미 : 우음! 유감!

하지만 햄버르거도 짱마시써!

그러니까 그걸로 참을거야

 

펠트 : 햄버르거? 아

큰 길쪽에서 파는 그건가

 

스바루 : 소리의 울림에서 비슷한 물건이 떠오르는데

햄버르거가 뭐야?

 

리카드 : 뭐야 물정 모르는 형씨네

햄버르거면 빵에 야채와 고기를 끼운 먹을거라고

 

스바루 : 아아, 역시나 ······ 다른건줄 알았어

링가랑 똑같네

 

미미 : ─ ? 무슨말이야?

햄버르거랑 링가는 전혀 다른걸!

 

스바루 : 미안 미안, 나만 아는 이야기야

 

펠트 : 윽 ······

먹을거 얘기를 해댔더니 배가 고파졌어

어중간하게 폰포타 먹어대서 더 배고파 ······

 

스바루 : 콘포타야 콘포타

 

미미 : 그럼 이거 끝나고 같이 햄버르거 먹으러 갈래?

 

펠트 : 뭐? 그런데 사치부릴 돈 없어

 

미미 : 괜찮아! 미미가 쏠게!

 

펠트 : 뭐 ······ !? 쏜다고 ······!? 무슨꿍꿍이야 ······ ?

 

스바루 : 그렇게 경계할 정도야?

 

미미 : 음 ─ 걱정 피료무

료우, 로무, 요무 ─ !

 

미미 : 미미, 펠트랑 가난뱅이 동료구

싸게싸게 갑시당 ─ !

 

리카드 : 싸게고 뭐고 애초에 미미 너

용돈 다 썼잖아

 

미미 : 아! 그랬지! 그럼 단장이 쏜대!

미미도 짱 기뻐!

 

리카드 : 내가 쏘는거냐!

쓸데없이 참견해서 손해봤네!

 

미미 : 아무튼!

 

미미 : 미미랑 펠트 햄버르거!

단장이 쏜다! 이거 약속!

 

펠트 : 멋대로 약속하지마!

난 따라다닐 생각 없어!

 

미미 : 햄버르거 ─ ♪ 햄버르거 ─ ♪ 

 

펠트 : 좀 들어!

 

스바루 : 이건 미미의 완승 ······ 

 

리카드 : 애초에 누구도 미미를 이길 수 없어

하아, 내가 내야한다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