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시간을 뛰어넘은 운명

추억향에서는 ─

 

빌헬름 : ───

 

스바루 : 어라? 저기 있는건 ······

 

스바루 : 역시 빌헬름 씨였네. 근데 왜 ─

 

시온 : 기다려주세요!

아무래도 또 스바루 씨의 기억에서

뭔가 뿅하고 재현됐나봐요!

 

스바루 : 좀 더 긴박감 있을만한 표현 없냐!

 

빌헬름 : 이 때를 기다렸다 ─

 

시온 : 얼라라? 저 영감님 ······ 뭔가 이상하지 않나요?

형태가 흔들흔들~ 하고 흔들리는거 같은?

 

스바루 : 게다가 우리는 안중에도 없어보이고 ······

 

추억향에 귀가 찢겨나갈듯한 굉음이 울려퍼짐과 동시에

주변 풍경이 바뀌었다

 

스바루 : 윽! 이게 뭐야! 이 소리, 이 장소 ······ 설마

 

빌헬름 : 그저 그 날의 꿈을 꾸고 있었다

 

빌헬름 : 여기에 네놈의 시체를 떨어뜨려주마

─ 괴물

 

빌헬름 : ───

 

시온 : 스바루 씨! 영감님이 ······ !

 

시온 : 아니, 영감님이 아니라 오빠!?

저 커다란 백경에 혼자 다다닷 하고 달려갔어요!

 

스바루 : 무모한것도 정도가 있지!

 

스바루 : 저 말투는 들어본적이 있어

그렇다는건 역시 빌헬름 씨인가 ······ ?

 

시온 : 아까 그 오빠는 스바루 씨가 아는 사람이었군요

 

스바루 : 전혀 모르는 사람이야

하지만 그 모습과 기척으로 판단하면 ······

설마 젊은 시절의 빌헬름 씨!?

 

스바루 : 젊은 시절까지 망상하다니

난 얼마나 빌헬름 씨를 좋아하는거지!?

 

시온 : 으음, 자신이 모르는 자신과의 만남 ······

이라는건 너무나도 철학적일지도 모르겠는데

이건 그런 정도가 아닐지도 모르겠어요

 

스바루 ; 이봐, 이것보다 더한 배드 뉴스가 있는거냐고 ······

내 머리는 대체 어떻게 되어있는거야

 

시온 : 스바루 씨의 머리 자체도 큰일이지만 ······

 

스바루 : 말본새보소!!

 

시온 : 스바루 씨의 기억에 없는 재현자

이건 아무래도 모르는 누군가가

스바루 씨에게 간섭한거 같아요 ······

 

시온 : 하지만 그것보다!

지금은 콰과앙 하고 날뛰는 저 백경을

어떻게든 하는게 먼저예요!

 

스바루 : 자연스럽게 제일 위험한 부분을 흘린 느낌인데 ······

에라이, 지금은 냅두고!

 

스바루 : 내일의 적보다 오늘의 적!

한 번 잡아본 상대라면 냉큼 다시 잡아주겠어!

 

스바루 : 기다려요 젊은 헬름 씨!

나도 같이 싸울게요 ─ !!

 

시온 : 스바루 씨의 활약이 두두웅 할거니까

기대해주세요!

 

스바루 : 질거같은 플래그 세우지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