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절망의 세제곱

추억향에서는 ─

 

스바루 : 1마리도 버거웠는데 백경이 3마리나 ······ !

 

스바루 : 내 머리는 어떻게 되어버린거야!

 

시온 : 셋이 모이면 문수보살 같은 지혜가 ······ 

세 화살 ······ 세쌍둥이 혼백까지 ······

 

스바루 : 뭐야!? 갑자기 왜그래!

 

시온 : 스바루 씨의 머리속에 있던

「3」 이라는 의미에 어울리는 단어가 없을까 해서요

 

시온 : 멋진 표현이 안나와요!

시온무룩 ······ 너무 곤란하네요!

 

스바루 : 사어 온 퍼레이드구만!

그것보다 저 괴물들을 어째야 ······ 

 

빌헬름 : ───

 

시온 : 저건 ······ 스바루 씨가 망상한 오빠!

 

스바루 : 다른 좋은 말 없냐!

젊은 시절의 빌헬름 씨였지 ······ ?

 

스바루 : 또 혼자서 백경한테 돌격하는거냐고

 

시온 : 으음.

아무래도 누군가가 간섭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아보이는데 ······

 

스바루 : 그 누군가가 누군지는 전혀 모르잖아?

 

시온 : 전혀 모르겠어요

간질간질 감칠맛 날 정도로 모르겠어요

하지만 ······ 

 

스바루 : ······ 수다나 할 상황은 아니라는거지

 

스바루 : 빌헬름 씨! 이번에도 도와줄게!

 

시온 : 스바루 씨, 무운을!

뼈는 제가 주워둘게요!

 

스바루 : 쓰는 타이밍이 신경쓰여서 재수없는데!

 

스바루 : ─ 아무튼 간다

이번에야말로 3마리 다 떨궈주겠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