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기습

─ 문제를 혼자 떠안으려고 한 스바루를

크루쉬 저택 사람들이 상냥하게 말리고

모든것을 극복한 싸움이 지금 시작된다 ······ 

 

─ 숲속 길 / 낮

 

엘자 : ─ 왔네. 칼스텐 가의 문장 ······ 틀림없어

 

엘자 : 장물장에서 봤던 그 아이

공작가에 들어갔을땐 놀랐지만 놀이는 여기까지야

 

엘자 : 이제 이 지루한 일도 그만두던가 해야겠어!

 

엘자 : ─ 핫!

 

찰나의 순간, 수풀에서 날아오른 검은 형체

그리고 숲속을 달려가는 용차로 향한다

노리는건 마부, 그의 목을 노린다 ─

 

빌헬름 : 크아아아!!

 

다음 순간 뒤를 돌아본 마부를 향한 공격을 받아쳐낸다

 

엘자 : ─ 크윽! 방금 일격은 ······ 

 

빌헬름 : 다소 예의가 없는 인사군요

그쪽 고향의 풍습입니까?

 

엘자 : 너 ······ 그냥 마부가 아닌가봐? 

 

빌헬름 : 손버릇이 나쁜게 자랑거리인지라

고용된 검술에 실례했습니다

 

늙은 기사가 친절하게 머리를 숙인다

그 친절함과 상반되는 거친 검술을 내밀으나

그것을 여자는 단검으로 흘려낸다

 

엘자 : 후훗, 멋져! 멋지네!

설마 마지막에 이런 특전을 붙을줄은 몰랐어!

 

엘자 : 자, 즐거운 시간을 보내보자?

 

빌헬름 : 그렇군요

스바루 공에게서 들은 상대답군요

 

빌헬름 : 보시는대로 노인입니다만

만족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엘자 & 빌헬름 : ─ !

 

 

엘자와의 싸움

─ 스바루를 지키기 위해 습격한 엘자에 대응하는 빌헬름

두 사람의 싸움이 시작되었다

 

─ 숲속 길 / 낮

 

엘자 : ─ !

 

빌헬름 : 핫!

 

엘자 : 여기까지 따라오다니 굉장한걸 ······ 

엄청난 노인이잖아

 

빌헬름 : 칭찬은 감사하나 면목이 없군요

허나, 당신의 검은 지나치게 사악합니다

보는것만으로도 불쾌하군요

 

엘자 : 어머, 매정하네

사악한건 반론하기 힘들지만

이 검으로 네 배를 갈라내줄게

 

계속해서 펼쳐지는 격전, 빌헬름과 엘자의 검극

그것을 용차조는 긴장하며 지켜본다

 

스바루 : 이봐, 저 싸움 ······ 빌헬름 씨는 굉장하네 ······ 

 

펠릭스 : 그랬지

스바루뀽은 빌 영감님의 싸움을 본 적이 없었구냐

 

상상보다 더한 (매력 30) 납득 (지식 30)
솔직히 같은 인간의 속도가 아닐 정도야 ······ 
상상한 것 이상으로 ······
움직임을 눈으로 쫒아갈 수 없을 정도 ······ 
『검귀』 라고 했던가?
그렇게 불리는 이유도 납득이 되네 ······ 
펠릭스 : 후후후, 당연하지?
라고 말하고 싶을 정도이지만
상대가 너무 강한것도 예상밖일까냐?
펠릭스 : 그 『검귀』 를 물고 늘어지다니
스바루뀽도 터무니없는 상대한테 찍혔네

 

스바루 : 저 여자도 그만큼 터무니없을 정도인가!

젠장, 힘내줘 빌헬름 씨!

 

빌헬름 : 하아아앗!!

 

엘자 : ─ 크윽!

 

엘자 : 아아 ······ 멋져, 방금건 엄청 느껴졌어 ······ 

 

빌헬름 : 설마 이렇게까지 하는 상대라니

경탄스럽게 여겨지는군

 

엘자 : 어머? 마음에 들었으려나?

 

빌헬름 : 가소롭군

이렇게 된 이상 더욱 더 너를 내버려 둘 수 없다

 

빌헬름 : ─ 여기서 쓰러지고 길바닥 시체가 되어라

 

엘자 : 정열적이구나 ─ 역시 참을 수 없어!

 

엘자 : 아악!

 

빌헬름 : 승산이 났군요

무기를 잃었다면 어쩔 도리도 없을 터

 

빌헬름 : 얌전히 투항하면 목숨까지는 뺏지 않겠습니다만?

 

엘자 : ······ 취미가 아니라서 무리인걸

 

빌헬름 : 당신은 그렇게 답하는군요. 각오하십시오

 

엘자 : ─ 아니, 아직이야!

 

스바루 : ─ 윽!? 빌헬름 씨!

저녀석 아직 한 자루 숨겨둔게 ······ 

 

스바루 : (틀렸어 ─ ! 이건 늦어!!)

 

??? : ─ 유감이지만 그렇게 두지 않겠다

 

크루쉬 : 하아아앗!

 

엘자 : 뭐지? 바람이 칼날처럼 ······ 

 

엘자 : 큭! 아아악!!

 

어마무시하고 강렬한 바람이 불어닥친다

다음 순간 빌헬름에게로 칼을 들이대는

엘자의 몸을 바람이 덮치고 단번에 날려보낸다

 

그대로 암살자의 모습은 흙먼지로 뒤덮이고

숲의 대지로 처박혔다

 

스바루 : 바, 바, 방금 그건 ······ ?

 

펠릭스 : 흐므읏, 크루쉬 님인게 당연하잖아

크루쉬 님의 특기, 바람의 검격!

 

크루쉬 : 『풍견의 가호』 를 응용하면

검기를 바람에 태워, 멀리서 베는 기술이다

 

크루쉬 : 나설 차례가 없을거라 생각했다만

기다리고 있던게 정답이었군

 

빌헬름 : 크루쉬 님, 손을 번거롭게 만들어 면목이 없습니다

마지막 그 순간까지 방심했습니다

 

크루쉬 : 이쪽 예상을 뛰어넘는 상대였다

그래서 이런 일도 발생한거지

 

펠릭스 : 그래도 빌 영감님은 반성해야해

다음엔 절대로 그러지 말라구

 

빌헬름 : 예, 명심하겠습니다

 

스바루 : ───

 

크루쉬 : 음, 무슨 일인가, 나츠키 스바루

지금 닥친 문제는 해결했을텐데

 

크루쉬 : 경이 바라는 방향이었을건만 ······ 

 

스바루 : 그게, 저, 문제는 없는데 ······ 

 

펠릭스 : 문제는 없는데, 그래서?

 

스바루 : 내 상상을 뛰어넘었다던가

너무 뛰어넘어서 실감이 잘 안나 ······ 

 

스바루 : 하하, 그래도 ······ 어떻게든 된거겠지?

 

스바루 : 이걸로 이제 ─

 

그 한 순간의 찰나였다

 

엘자 : ─ !

 

크루쉬 : 뭐라고!? 그 일격을 받고서도 ······ !

 

엘자 : 적어도 휘장만이라도 ─

 

빌헬름 : 노리는건 ······ 스바루 공!

 

크루쉬 : 큭, 여기서는 늦어 ─

 

엘자 : 손이 많이 가는 아이, 구나!

 

스바루 : 으아아악 ─ !

 

펠릭스 : 스바루뀽!

 

스바루 : 펠릭 ······ !

 

옆에서 부딪쳐 스바루를 쳐내고

그 직후 일섬이 펠릭스가 만든 틈을 파고든다!

 

펠릭스 : ─ 아, 윽

 

엘자 : 몸으로 막다니 ······ ! 운이 좋은 아이네 ······ 

 

스바루 : 펠릭스 ─ !!

 

빌헬름 : 이자식 ─ !

 

크루쉬 : 잘도 이런 짓을 ─ !!

 

엘자 : ─ !?

 

엘자 : 하, 아 ······ 더 이상은 역시 못해먹겠네

 

엘자 : 오늘은 여기서 물러날게

언젠가 너희들의 배를 갈라내줄테니까

 

엘자 : 다음에 만날때까지 배를 소중히 여겨줘

 

스바루 : 펠릭스 ······ ! 이봐, 펠릭스!

 

크루쉬 : 도망쳤나 ······ 

 

빌헬름 : 그렇군요. 꽤나 버거운 상대였습니다

 

스바루 : 펠릭스가 ······ 나를 감싸고 ······ 

주, 죽다니 ······ 펠릭스 ······ 

 

크루쉬 : ───

 

스바루 : 뭐야! 두 사람 다 왜 아무 말도 안하는건데!

펠릭스가 이런 상태인데 도대체 왜!

 

크루쉬 : 진정해라 나츠키 스바루

경의 마음도 이해는 된다만 ······ 

 

스바루 : 진정하라고!? 이게 진정이 되겠냐!

어째서 이런 일이 ······ !

 

펠릭스 : 음, 으음 ~

스바루뀽, 귀 울려서 시끄러워 ······ 

 

펠릭스 : 페리의 귀는 특별하니까

시끄럽게 하지 말았으면 좋겠어

 

스바루 : 뭐 ─ !? 펠릭스? 너 살아 ······ 있었 ······ ?

나는 그대로 당한줄 ······ 

 

펠릭스 : 엄마야, 색골!

그렇게 만지지 않아도 페리는 살아있어!

 

스바루 : 지, 진짜냐 ······ 다행이다, 정말 다행이야 ······ 

 

스바루 : 그런데 어떻게 ······ 무슨 속임수라도 썼어 ······ ?

 

펠릭스 : 뭐, 술술 불어내긴 뭐하지만

회복 마법의 응용인거지

페리는 몇 번이나 죽어도 괜찮아

 

스바루 : ······ 어?

 

크루쉬 : 놀라게 해서 미안하네

허나, 이것도 펠릭스의 숨겨진 카드였어서

경을 감싸주기로 했었다

 

스바루 : 아, 아니, 숨겨진 카드라니 ······ 

빌헬름 씨도 알고 계셨었나요?

 

빌헬름 : 이야기를 해주셔서 알고는 있었습니다만

실제로 보는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크루쉬 : ─ 펠릭스

내가 늦어서 너에게 무리한 일을 저질렀다

미안하네

 

펠릭스 : 아니예요! 크루쉬 님의 그 말만으로도

페리는 몇 번이라도 보답받는걸요!

 

펠릭스 : 뭐, 이러니 저러니 해도 ······ 

어리광 부려도 괜찮다면

둘이서 오붓하게 달래주셨으면 좋겠어요

 

크루쉬 : 너의 목숨을 바친 일이다

그정도라면 어리광도 아니지

 

펠릭스 : 좋아라, 신난다 ~ ! 페리, 기대돼요 ~

 

스바루 : 하, 하하하 ······ 

 

스바루 : 마법으로 자동 부활이라니

진짜 치트 수준이잖아 ······ 

 

스바루 : 빌헬름 씨도, 크루쉬 씨도 엄청 강하고 ······ 

 

스바루 : 난 엄청난 사람들에게 신세를 지고 있었구나 ······ 

 

펠릭스 : 냐하하, 이제 눈치챘어?

스바루뀽은 정말 둔탱이라니까

 

크루쉬 : 알았다면 다행이다

경이 가진 그 휘장의 주인과 우리는 왕좌를 다투는 사이지

 

크루쉬 : 경의 대은인에게 막아서는 벽은

우리였을지도 모른다만, 명심해두게

 

스바루 : ······ 그래, 기억해둘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